<광복 66주년 및 일본군‘위안부’역사관 개관 13주년 행사 및 흉상제막식 행사를 마치고 >

나눔의 집은 일제의 강제병합과 식민지배의 역사적 현장으로 ‘경술국치’인『한·일 강제병합101년』과『광복66주년』이 되는 2011년에 우리 모두 그 역사적 의미를 정립하고, 다시는 치욕적인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다짐하기 위하여 일본군‘위안부’역사관 개관 13주년을 맞이하여 여성가족부가 후원하는 공동협력사업 故김학순, 故김순덕, 故강덕경, 故문필기, 故박두리 등 5분에 대한 흉상제막식을 거행 하였습니다.

뜻 깊은 자리에 많은 분들이 참석해 주신 덕분에 행사를 무사히 마쳤습니다.
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서면으로 나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.

[관련 사진]